이야기 (feat. 편도염 돌발성 발진 아데노 바이러스 발진) 16개월 아기의 고열로 입원한

 #16개월 아기 #고열입원 #편도염 #아데노바이러스 #발진

아기가 아팠다는 것은 그냥 넘길 수 없으니 기록을 남겨본다(아기가 아파서 급하게 찾는 사람이라면 맨 아래 요약만 보세요).

밤에 갑자기 고열이 나던 그날

아기가 잘 자다가 갑자기 끙끙거리는 소리가 났다.나는 잠귀가 어두운데.

이상하게 이 소리는 들리고 이상한 느낌으로 체온계를 맞췄어요

39도?!

깜짝 놀라 해열제(아세트아미노펜)를 먹이고, 남편을 깨워 이마에 냉각 시트 붙이고, 얇은 옷을 입혀 손수건으로 닦고 간호를 개시.

38.5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체온에 억지로 손수건으로 전신을 닦고 2시간 걸려

신속하게 해열제의 교차 복용을 시도했다(불펜)

다행히 30분 후 열이 내릴 것 같아 남편은 다시 자라고 했고 나는 알람을 맞춰놓고 한시간 후 재보고 2시간 후 재보고 낮잠을 잤다ㅠㅠ

16개월 아기의 고열과 입원을 기록해본다

새벽에 67시경 38.5도를 다시 넘으려 해서 해열제를 다시 먹였다.

그리고 늦은 아침에는 죽을 시켜 먹였다.

다행히 오전에는 37도를 유지해 제법 잘 노는 듯했다.

하지만 다시 열이 오르는 기색이 보여(37.8도) 짐을 싸 병원으로 데려갔다.

열이 심상치 않아, 이번에는 큰 병원으로

코로나 때문에 너무 큰 병원은 방문이 어려울 것 같아서… 그래도 입원 가능한 병실이 있는 어린이 전문병원으로 갔다.

물론 전화로 열이 나는 아이코로나 검사증 없이 출입 가능 여부를 먼저 물어보고 방문하여,

전주 키즈드림아이엠씨에서는 받아준다고 해서 이곳에 가게 됐다.

진료를 보면 우선 중이염이 아니라 편도가 조금 부어있고 숨결이 거칠다고 하는데 열이 나고 바닷물이 흐르는 중이라

오늘 먹인 약과 시간을 설명했더니 다행히 해열제를 바로 먹일 수 있는 시간이어서 처방해 주셨다.

진료 후 혈액검사를 위해 피를 뽑고(카멜라튜브에 소량) 소변검사를 위해 기저귀 속에 비닐을 붙여줬다.그리고 처방받은 해열제(맥시브펜) 먹이고 검사결과를 기다린다…

왜 안 쉬지? ㅋ

선생님들 말씀으로는 아이들이 소변 검사를 하면 소변을 참다가 실수하는 일이 많다던데.우리 탁구도 그랬던 것 같아. (웃음)

좋아하는 주스를 먹여서 소변을 유도해 봤지만 참았다.후후후

어쨌든 혈액검사 결과는 깨끗하다는 세균성 질환은 아닐 것이고(예를 들어 방광염), 백혈구 수치도 정상이고 아마 돌발진이나 바이러스성 편도염인 것 같고 그것도 초기여서 발현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우선 해열제는 집에 있는 지금처럼 열이 나는지 아닌지 보면서 먹이고 항생제와 콧물약을 처방해 주면(숨결이 거칠고 열이 고열이어서 이렇게 처방한다) 말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니 이게 어떻게 된 거냐고.

돌아오는 길에 해열제를 듬뿍 냉각 시트에 도라지즙을 듬뿍 넣어 약국에서 결제하고,

돌아왔는데..열이 내리지 않게 되어서…

손수건 닦고 2시간? 도 봤는데 열을 재보니 39.9

정말 이 사진을 찍어서 남편한테 보내고 다시 짐을 싸서 병원에…

다행히 10시까지 진료를 하고 엉덩이 해열 주사를 맞고 설명을 듣는데요.

아직 보아하니 편도염의 초기일 것이다 다른 이상은 없다

엉덩이 주사는 효과가 강해서, 아마 아까 처방받은 약만 있으면 나을 것 같은데, 만약 한밤중에 열이 오르거나 하면 내일 아침에 다시 오라고 했다.

참으로 다행스럽게도, 엉덩이 이후의 열은 36도대의 체온을 되찾았다

하지. 지. 만.

다음 날 새벽에 또 38도…

울며 겨자 먹기로 병원에 데리고 갔다

그만큼 아프지 아기…

그리고 결국 입원해버린 탁구가

이렇게 이틀 밤을 고열 때문에 고생한 아기.의사는 아기도 아기도 아기도 하지만 이제 부모가 밤시간에 맞춰 깨어나서 아기해열제를 먹여서 체온재고가 어렵다고
아마 열이 완전히 가라앉으려면 하루 이틀은 더 걸릴거야.아이를 안전하게 돌보기 위해 입원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맞아… 맞아
바빠서 밥을 먹을 여유도 없는데 아픈 아기에게 밥을 먹이고, 체온을 잘 체크하고, 시기에 맞춰 약을 먹이려면 이 방법이 좋을 것 같아서 입원ㅠㅠ

아기는 병원 식사는 어떻게 하고 잘 나와요?

4인실은 하루에 5천원, 1인실은 하루에 18만원이라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저는 임신부이고 아이는 아직 16개월이고, 지금은 코로나의 시절 *여담* 첫날은 4인실에 아이들이 꽤 있어서, 2일째부터는 4인실을 쓸 아이가 하나밖에 없어서
뭔가 돈이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ㅋㅋㅋ
뭐, 어쩔 수 없어…

운 좋은 팅동이는 병원에서 밥을 더 잘 먹더라고

지내는 동안 밥이 얼마나 잘 나왔는지..
첫날은 아기 때문에 밥을 못 먹을까봐 죽을 사 먹였는데
2일째부터는, 병원식으로도 맛있게 먹었다.
병원밥을 보고 깨어난 엄마는 집에 돌아와서 반찬에 더 신경을 쓰게 되었다.(웃음)
입원한 뒤에는 신경 쓰지 않고 놀아주고 간식을 먹일 때 열을 체크하고 설사를 하면 몇 번 했는지 간호사에게 얘기했다.
나중에 보니까
첫날은 해열제를 먹이면 38선대로 약발이 떨어질 무렵, 39도의 하루 설사 5회(항생제와 수액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2일째는 설사약도 처방받아 먹였고, 온도 38도 중반의 설사는 3회 정도입니다.
사흘째 되는 날은 변은 형태가 갖추어진 약간 딱딱하고, 열은 최고 38도.
그래서 하룻밤 더 있고… (최고온도 37.9로 빠듯했지만 38선을 넘지 않음)
모두 3박 4일 입원했다.
마지막 진료 때 선생님이 아마 증상이 아데노 바이러스로 인한 편도염이었다고 생각하자 다행히 빨갛게 부어 있던 편도 대부분이 가라앉았다고 했다.

집에 온 다음날 생긴 발진인 집에 와서도 처방받은 약을 먹이긴 했는데

37.5도 이상 고열은 없었고 하루 후에 #열화라고 부르는 그것이 나타났다.
11번 크면 된다고 하기에 없어지리라 생각해 두었는데.. 사나흘이 지나도 흐리지않는것…
또, 병원에. (이번에는 피부과)
가버렸네.
근데 의사 말로는
우선 전염성이 없고 두 가지 원인 중 하나겠지만
편도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인한 발진의 경우
그리고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한 발진의 경우
로 보인다고 하셨습니다.w
둘다 해당되는거 같아?!
어쨌든 피부과 바르는 약을 받아왔고 하루 이틀 지나자 뿌옇게 흐려져 지금은 거의 없어졌다.
이렇게 한 번 지나갔던… 후후후
써보니 마치 남의 이야기 같지만 그때는 정말 바쁘고 힘들었던 것 같아.
혹시 돌잔치 아이들을 위해 이 글을 보는 엄마가 있지 않을까 해서 이때 배운 것과 경험을 몇 줄 정리해 본다.
————
1.1세 생일을 전후해 6개월 이내 아기의 고열은 돌발진인 경우가 가장 많다.2. 아기 편도염 고열 동반시 아데노 바이러스에 의한 것일 수 있음. 3. 해열제는 불펜계와 아세트아미노펜계가 있으며 각각 4~6시간 간격으로 먹이고 열이 나지 않아 교차 복용해야 할 경우 2시간 후에 다른 계를 먹인다.(우리 아기는 아세트아미노펜계를 먹였지만 열이 나지 않아 불펜계로 갈아탔다.) 4. 고열로 방문할 경우 코로나 검사증 없이도 방문가능한지 전화해서 볼 것. 5. 수액을 손으로 맞추지 않을 경우(혈관이 가려져) 다리에 대는데.. 팬티형 기저귀는 입히기가 참 힘들다.테이프(3m soft cloth tape 약국에서 구매)를 가지고 가서 한쪽을 떼어 붙이거나 밴드형을 가지고 가는 것을 권장합니다! 6. 병원비는 4인실 5천, 1인실 18만…. (보험을 한번 확인해보고 결정하세요.) 7. 집에서 간호할 경우 열이 오를 때까지 기다렸다가 해열제를 먹지 않고 열이 오를 때까지 기다렸다가(38도가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먹이면 고열에서 열이 내리기 시작한다) 8. 긴 싸움이 예상될 때 아이를 위해 나를 위해 입원도 고려해 보세요.
그럼 끝
아가들 건강하세요♥